플루티스트 최수은다채로운 음악의 섬세한 해석과 자신만의 감성적 음색을 선보이는 플루티스트 최수은은 예원학교와 서울예술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에 성적 우수 장학생으로 입학하였으며, 졸업 후 코리안 심포니 단원 활동 중, 미국으로 건너가 Brooklyn College(CUNY) 대학원 졸업 및 Masters 학위를 취득하였다.

타고난 음악적 감수성으로 유수의 콩쿠르에서 재능을 선보인 그녀는 이화 경향 콩쿠르와 육영 콩쿠르에서 1위 입상으로 촉망되는 플루티스트로 주목받았으며, 미국 Brooklyn College(CUNY) 대학원 재학 당시에는 Marcel Moyse의 제자였던 Harold Jones교수로부터 여성 플루티스트로서 보기 드문 음색과 풍부한 음량을 소유하였다는 찬사를 들으며 2회에 걸쳐 성적 우수 장학생으로 선발되기도 하였다.

일찍부터 다양한 무대에서 음악적 역량을 과시한 그녀는 뉴욕 에브리피셔 홀 독주회와 귀국 독주회 및 서울 윈드 오케스트라, 충남교향악단과의 협연을 비롯하여 플루트협회 앙상블의 밤, 서울대학교 관악동문 실내악 연주회, 대진대학교 교수음악회, 광명 사랑의 콘서트, 제주도 플루트 앙상블, 서울 뮤즈 앙상블 초청 연주 및 정기연주, ‘신나는 예술여행’ 등 다양한 연주활동을 통해 솔로이스트에서 실내악, 오케스트라에 이르기까지 완성도 높고 폭넓은 그녀만의 음악영역을 선보이고 있다.

그녀는 보다 높은 수준의 음악적 연구를 위한 연주뿐 아니라 불우 이웃 돕기 여름음악회와 크리스마스 자선 음악회, 사랑 나눔 콘서트 등 각종 자선 음악회에도 참여하여 음악을 통한 선행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현재 서울 뮤즈 플루트 앙상블 악장 및 총무로 지속적인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녀는 장신대학교, 백석대학 콘서바토리, 경기예고, 계원예고, 충남예고에 출강하며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